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CS CENTER

CS CENTER

게시판 목록
Q [건강한 가족] 건선, 꾸준히 치료·관리하면 건강한 피부 유지
A



(전략)


건선은 만성 재발성 피부 질환이다.

은백색의 인설을 동반한 홍반성 피부 병변이 주로 팔꿈치·무릎·두피에 발생한다. 유

전적인 요인과 환경적인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자의 67~84%가 가려움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한국인의 1%, 약 50만 명이 건선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건선은 단순히 피부의 변화만 있는 질환이 아니다.

당뇨·고혈압·심혈관 질환·고지혈증·비만 등의 발생 빈도 증가, 호전과 악화 반복,

건선 관절염 동반, 지속적인 가려움 등으로 삶의 질이 저하된다.

특히 외모의 변화로 자존감이 낮아지고 일상생활의 제약이 지속돼

심하면 정신과적 질환을 초래하기도 한다.


건선은 피부 병변이나 발생 위치가 매우 다양해

아토피피부염, 화폐상 습진, 지루성 피부염 등 다른 질환과는 감별이 필요하다.

따라서 가려움증과 인설을 동반한 피부 병변이 있다면 피부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중략)



치료로 호전된 후에는 유지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음주와 흡연은 피하는 것이 좋다. 스트레스도 줄여야 한다.

건선으로 피부 장벽이 손상되면 경표피 수분 손실이 정상 표피보다 20배 크기 때문에

때를 밀거나 사우나·목욕을 자주 하는 것은 좋지 않다.

보습제는 피부 장벽을 회복시켜 병변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건선은 감염성 질환이 아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건선에 대한 인식이 부족해 병변을 가리고 다니는 사람이 많다. 안타까운 일이다.

건선은 정확한 진단과 함께 증상에 맞춰 급성 병변을 조절하고, 호전됐더라도 방심하지 말고

다양한 치료법을 통해 꾸준하게 관리하면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는 질환이다.

따라서 피부과 전문의와 상의해 적극적으로 치료받을 것을 권장한다. 


전문의 칼럼 수피부과의원 이영욱 원장


기사 전문 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3&sid2=241&oid=025&aid=0002773545


Q [헬스조선] 변비약 없이 장(腸) 깨끗하게 청소하는 법
A


장은 영양소를 흡수하고, 남은 찌꺼기를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장이 건강해야 몸의 영양 상태를 균형있게 유지할 수 있다.

장을 깨끗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본다.


아침에 일어난 직후 물 한잔을 마시면 장 운동이 원활해진다.

몸속 수분이 부족하면 대변이 딱딱해지고, 장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아 속이 더부룩하고 변비가 생길 수 있다.


특히 공복 상태에 마시는 물은 위장을 자극해 소화를 촉진하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기름진 육류나 튀김 등 동물성 단백질과 지방을 적게 먹는 것도 장을 깨끗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육류를 많이 먹으면 담즙이라는 소화효소의 분비량이 늘어나는데,

담즙은 대장 세포의 분열을 촉진해 암 발생 위험률을 높일 수 있다.


(중략)


내 세균의 균형을 적절하게 맞추는 것도 중요하다.

장에는 1g당 1000억 마리가 넘는 균이 살고 있는데,

장을 이롭게 하는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율이 85대15 정도일 때가 가장 좋다.


유익균은 프로바이오틱스라고도 불리는는데, 섭취 시 장까지 도달해 장내 환경을 이롭게 만든다.

대표적인 프로바이오틱스로는 요구르트 등 유제품에 든 유산균이 있다.


식품을 통해 섭취할 수 있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한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를 먹어도 된다.

그중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거쳐 사람이 섭취할 수 있는 균주는 크게 5가지이다.

락토바실러스·비피토박테리움·락토코커스·엔테로코커스·스트렙토코커스 등이 든 건강기능식품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식이섬유를 충분히 먹는 것도 장을 깨끗하게 만들어준다.

섬유소는 수분을 흡수해 대변의 양을 늘리고, 장이 원활하게 움직이도록 도와준다.

이로 인해 대변이 장에 머무르는 시간을 단축해 장내 환경을 깨끗하게 유지해준다.

식이섬유는 양배추 등 각종 채소와 고구마·통곡물 등에 들어있는데,

100g 기준으로 양배추 8.1g·찐고구마 3.8g·귀리 24.1g이 들어있다.


(후략)



이기상 헬스조선 기자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기사 원문 출처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3&sid2=241&oid=346&aid=0000018179

글쓰기
이전 페이지
  1. 1
다음 페이지

인스타그램 네이버 블로그 페이스북 카카오 스토리

고객센터

1566-2752
상담시간 : 평일 10:00 - 18:00
(토요일 및 공휴일 휴무)

top